'나는 자연인' 출연 60대, 장례 도중 찔린 흔적 발견…유족 "타살 의심"
'나는 자연인' 출연 60대, 장례 도중 찔린 흔적 발견…유족 "타살 의심"
  • 김춘연
  • 승인 2020.10.0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지난달 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심마니협회장의 유족 측이 ‘타살 정황이 발견됐다’며 죽음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수사당국에 재수사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8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9시47분쯤 춘천시 북산면 추곡리의 한 야산에서 한국심마니협회장 A씨(62)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산에서 홀로 거주하던 A씨가 자택 인근 밭에서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수색작업을 벌이던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숨진 A씨의 주변에는 쟁기 등 농기구가 놓여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같은달 24일 ‘A씨가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는다’는 이웃주민의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상태였다.

숨진 A씨에 대해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고,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는 유족 측의 진술을 토대로 심근경색으로 인한 사망으로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 News1 DB

 

 


하지만 유족 측은 A씨의 장례를 치르는 도중 ‘타살의 정황이 의심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하며 경찰 측에 재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숨진 A씨의 유족이라고 밝힌 B씨는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TV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 에도 출연한 저의 삼촌의 죽음이 석연치 않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B씨는 “한국심마니협회 회장인 삼촌의 사망사고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지병으로 돌아가신 줄 알았다”면서 “그런데 염을 하는 도중 왼쪽, 오른쪽 귀 뒤쪽으로 알 수 없는 물체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실종신고 이후 가족들에게 연락이 오지 않은 점, 수색당시와 발견당시 내용을 정확히 설명하지 않은 점, 유족에게 외상에 대해 알리지 않은 점, 사건에 대한 경찰의 초기대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점 등과 장례식장에서 있었던 일을 볼 때 타살의 정황도 일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경찰은 유족 측의 요청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국과수는 현재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독극물 관련 검사도 진행 중이다.

B씨는 “의심되는 정황이 사실이 아닐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합리적 의심이 발생할 경우 그 의심을 해결해야 하는게 국민의 경찰이라고 생각한다”고 국민청원을 통해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국과수 부검 결과에 따라 재수사 여부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발견당시 현장상황을 종합하면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A씨의 외상 원인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