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재탄생' 이은형♥강재준 비만 적신호…"2세가 걱정돼"
'가족의 재탄생' 이은형♥강재준 비만 적신호…"2세가 걱정돼"
  • 금국화 기자
  • 승인 2020.11.1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족의 재탄생(연출 문희현 김수현)'이 마침내 첫 방송을 시작한다.

오는 18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tvN '가족의 재탄생'은 가족력을 소재로 가족들의 식습관, 생활 습관을 분석해 적절한 처방을 내려주는 온 가족 건강 회복 프로젝트다. 고혈압, 당뇨 등 질병 예방을 위해 생활 습관을 토대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전망이다.

첫 방송 비만 예방 특집에서는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게스트로 활약을 펼친다. 비만이 건강을 위협하는 신종 질병으로 떠오른 가운데, '가족의 재탄생'은 가족력의 관점에서 비만을 바라보고 적합한 솔루션을 탐색할 계획이다. 이은형은 "(앞으로 언젠가) 2세가 건강하게 태어나지 못할까봐 걱정된다"며 2세 계획에 대한 우려를 내비쳐 이목을 끈다.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밀착카메라가 이은형 강재준 부부의 생활 습관 분석에 나선다. 이들은 '치팅데이(식단 조절 중 1~2주에 한 번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는 날)'라며 아침부터 피자와 라면을 먹는 등 좌중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던 중 남편 강재준이 아닌 이은형에게 건강 적신호가 켜져 관심이 커지고 있다. '가족의 재탄생' 주치의로 나선 서재걸 의사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부모님에게서 물려받은 질환을 내 대에서 끊어낼 수 있다"며 솔루션을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온 가족 건강 회복 프로젝트 '가족의 재탄생'은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