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을 가꾸는 아름다운 사람들‘시민순성관’, 18.6km 클린순성 진행
한양도성을 가꾸는 아름다운 사람들‘시민순성관’, 18.6km 클린순성 진행
- 서울시, 6월 6일(목)·29일(토) 양일간 한양도성 18.6km 클린순성 실시
- 한양도성 시민순성관 70명, 클린도전단 80명 등 총 150명 8시간에 걸쳐 진행
- 탐방로 주변 쓰레기·깨진 유리병 수거 등 ‘환경정화활동’ 및 ‘도성 보존캠페인’ 추진
- 자발적 시민참여 통해, 서울대표 유산 ‘한양도성’ 보존의식 확대 계기 되길 기대
  • 금나윤 기자
  • 승인 2019.06.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월드방송 금나윤기자]

2018년 클린순성 활동 사진 출처 서울특별시
2018년 클린순성 활동 사진 출처 서울특별시

서울시는 한양도성을 가꾸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모임 ‘한양도성 시민순성관’이 블랙야크 클린도전단과 함께 오는 6월 6일(목)과 29일(토), 양일간 <한양도성 클린순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양도성 시민순성관’은 한양도성의 유산가치를 국내외 방문객들과 함께 공유하고 지켜나가기 위한 활동으로 2013년부터 시작되었다. 2019년 현재 총 413명이 총 4개 분야(지킴이·해설·홍보·명예)로 나누어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클린순성에는 ‘지킴이 순성관’이 참여한다.

‘지킴이 순성관’과 함께 하는 ‘블랙야크 클린도전단’은 우리나라 최초로 클린산행을 시행했으며, 매월 1․3주차 토요일에 정기 산행을 통해 지속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2018년에는 대한민국 자원봉사대상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올해 클린순성에는 총 150명(시민순성관 70명, 블랙야크 클린도전단 80명)명이 참여하며, 한양도성 전 구간을 돌면서 탐방로 주변 쓰레기와 깨진 유리조각 등을 수거하는 ‘환경정화활동’부터 ‘한양도성 보존캠페인’, ‘한양도성 홍보’ 활동까지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정화활동은 탐방로 주변의 쓰레기와 깨진 유리조각(1cm미만의 작은크기) 등을 중점적으로 수거할 계획이다.

한양도성 보존캠페인과 홍보활동은 행사 당일, 도성을 찾는 국내외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양도성 홍보자료 제공 등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들은 각자 정화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집게와 장갑, 쓰레기를 담을 수 있는 ‘행복주머니(쓰레기 수거 비닐봉지)’를 준비하고 참여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클린순성에 참여하는 시민순성관 목멱구간 이철우 팀장은 “시민순성관들은 월1회 팀별 모니터링 활동과 수시 개별활동을 통해 한양도성을 가꾸는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라며, “이번 클린순성은 자발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는 시민순성관과 블랙야크 클린도전단이 함께 기획하고 운영하여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참여 계기를 밝혔다.

진용득 서울시 한양도성도감 과장은 “이번 클린순성은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축적된 순성관의 노하우와 전국 명산에서 클린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온 블랙야크 클린도전단의 전문성이 결합된 활동”이라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한양도성의 가치를 지키고, 보존하는 활동을 지속하는 일에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