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형 전기화물차 보급 확대
환경부, 소형 전기화물차 보급 확대
내년 지원예산 800억원 이상 늘려
  • 금국화 기자
  • 승인 2019.12.1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전기화물차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 환경부는 내년도 예산을 대폭 늘려 전기화물차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내년도 관련 예산이 1,092억원으로 올해 208억원보다 대폭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전기화물차 지원예산(국비 기준)이 2019년(추경 포함) 1톤 1,155대(208억원)에서 2020년 1톤 5,500대+초소형 2,000대(1,092억원)로 증가했다.

충전인프라도 확대·보급된다. 2025년까지 1만5,000기로 늘어난다. 계획을 보면 전기차 급속충전기는 5,858기(2019년 11월말)에서 1만기(2022년) 그리고 1만5,000기(2025년)까지 확대·보급 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전기화물차 보급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충전인프라도 계속 확대 구축해 미세먼지를 줄여나갈 것”이라며 “더불어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친환경차 구입에 따른 부담은 낮추고 이용의 편의는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1톤 전기화물차(완성차 1호) 전달식을 가졌다.

이 총리는 이날 “자동차가 산업부문과 함께 중요 미세먼지 배출원 중 하나”라며 “그 중에서도 90%가 경유차에서 배출되고 등록대수가 10%에 불과한 노후경유차가 절반 이상을 차지해 친환경차로 대체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의 전기차 보급대수가 세계 6위, 수소차는 세계 1위이다. 정부는 이미 경유차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노후차량을 대상으로 하는 조기폐차, 매연저감장치(DPF) 부착과 함께 LPG화물차, 전기화물차 등 신차 보급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완성차로 출시되는 전기화물차는 정부의 지원 정책에 따라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신차 구입 부담을 크게 덜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 보급되던 전기화물차는 경유화물차(신차)를 개조하는 방식이어서, 1회 충전 운행거리나 차량가격 측면에서 구매자 선택의 폭이 넓지 않았다.

반면 이번에 출시되는 전기화물차는 1회 충전 운행거리가 211km이며, 정부보조금(서울시 기준, 국비 1,800만원, 지방비 900만원)을 지원받는 경우 실제 구매가가 동종모델의 경유화물차보다 약 25% 저렴하다. 운행거리는 늘어나고 유지비는 적게 들다보니 경쟁력이 커진 것이다.

또한 전기화물차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운송사업자 영업허가를 허용하는 한편, 취득세 감면(140만원 한도), 공영주차장 요금 및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 등 다양한 혜택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